이런 책은 정말 전자책을 만들어서 유통까지 해 본 사람이 아니면 나올 수 없다. 정말 구체적이고 사소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중요한 부분들을 제대로 짚어서 만들어낸 책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자책 제작에 실질적인 도움을 기대할 수 있는 책이다. 가격이 더 쌌으면 좋으련만... 책 자체의 내용은 나쁘지 않지만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에서 23000원을 내야만 책 한권을 구할 수 있는 건 가격책정 면에서 조금 지나쳤다고 생각한다. 크라우드펀딩이 아닌 일반 책으로도 23000원이면 비싼건데...


이 책을 보니 최근에 종이책 <화영의 윤리적소비 체험기>을 출판했을 때가 생각난다. 전자책이었다면 종이책보다 더 싼 가격으로 대중들에게 좀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공개할 수 있지 않았을까... 책 출판 경험이 처음이라서 놓치고 넘어간 게 너무 많았던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