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블로그보다 유튜브 크리에이터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재미도 재미지만 무엇보다 돈때문에... ㅡㅡ;


블로그는 여전히 재미있지만 돈이 안됩니다.


무엇보다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퍼스널 브랜딩에 그리 좋은 영향을 끼치리라고 보기도 어렵다는게 문제입니다.


지금은 공시생이지만, 공무원시험에 떨어질 수도 있고, 그에 대한 대비를 해 놔야 하는데 블로그로는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입니다.


갠적으로 블로그는 트렌드가 이미 지난 매체라는 생각이구요...




그래서 이번 GSEEK 인강에서는 동영상이 주인 1인 크리에이터에 대한 강의가 있다길래 봤습니다.


무엇보다도 GSEEK 자체도 동영상으로 이루어진 강의를 모아놓은 인강 사이트라 이런 부분에서는 전문적으로 잘 나오지 않을까 라고 느껴졌구요.


<GSEEK 인강 - 코미디언 심현섭, 계급장 떼고 MCN에 도전하다>


(GSEEK 인강은 무료로 수강이 가능합니다. 다만 경기도민이 아니면 수강에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어느샌가 제 동생이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의 영상을 즐겨보기 시작하는 걸 봐도, 요즘은 블로그보단 동영상이 대세라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하지만 이 동영상 강의를 듣다 보니,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성공하는 데에는 시간이 꽤 오래 걸리겠구나, 그리고 무엇보다 동영상 편집 등에 시간을 꽤 잡아먹어서 블로그와 비교해서 관리가 상당히 까다롭겠구나 라고 느꼈습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느끼겠지만 제 블로그 글들은 절대 많은 시간 공들여서 만들어진 포스팅이 아닙니다.


짧게짧게 자주자주 올려야 검색엔진에도 잘 걸리고, 무엇보다 많은 이야기를 할 만한 내공이 제겐 없습니다. ㅡㅡ;


무엇보다 공무원 준비하는 상황에서 블로그 관리, 유튜브 관리에 시간을 많이 빼앗긴다면 그만큼 공무원시험 합격의 길은 멀어질 것입니다.


그래서 공무원공부를 하더라도 정말 해야하는것 위주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자 하는데 어떤 주제가 적합할까 라는 고민이 많이 됩니다.




인강 자체는 재미있습니다. 특히 개그로 밥벌어먹고 사는 사람 + BJ의 조합이라 보고만 있어도 웃깁니다. ㅋㅋㅋ


하지만 제가 정말 1인 크리에이터에 도전할 것인가 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고민이 많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