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항상 No.1으로 손꼽는 책은 '아름다움은 힘이 세다' 라는 철학책이고, 이 책과 비슷하면서 좀 더 심화된 내용을 담았을 것으로 기대되어 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제 기대치에는 다소 못 미치는 책인 듯 합니다. 무엇보다 책이 아주 얇은 데 비해 내용이 아주 어려운데, 어려운 내용에 대한 부연설명이 거의 없습니다. 철학에 대한 배경지식이 탄탄한 사람이라면 좋은 책이라고 여길 만하지만, 저는 그렇지 않으므로...;;; 지금이야 공무원공부 하고 있지만 원래는 IT분야 회사원이었고 인문학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었거든요.


이 책이 좋은 책인지 판가름할 수 있으려면 철학에 대한 제 내공이 더 쌓여야 할 듯 합니다. 결론적으로는 제 수준에 맞지 않는 너무 어려운 책이라 아쉬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